제약/의료

대웅제약 당뇨병 신약 엔블로, ADA서 유효성·안전성 입증


  • 박영신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4-06-17 14:12:52

    ▲대웅제약CI ©대웅제약

    대웅제약의 국산 당뇨병 신약 엔블로가 미국 당뇨병 학회에서 유효성과 안전성을 인정받았다.

    엔블로는 국산 36호 신약이자 국내 제약사 최초로 대웅제약이 자체 개발에 성공한 SGLT-2 억제제 계열 당뇨병 치료제다. 기존 SGLT-2 억제제 대비 ▲0.3mg의 적은 용량으로 우수한 당화혈색소 감소 ▲약 70%의 높은 목표 혈당 달성률(HbA1c<7%) ▲심혈관 위험인자 개선 ▲한국인 대상 임상자료 등의 강점을 바탕으로 당뇨병 치료제 시장에서 주목받고 있다.

    대웅제약은 오는 21일부터 24일까지 미국 올랜도 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제84회 미국 당뇨병 학회에서 혈당조절이 어려운 경증의 신기능 저하 환자에게서 엔블로의 효과와 안전성을 입증한 3상 임상시험 통합 분석 결과를 포스터로 발표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번에 발표될 연구 결과는 엔블로와 메트포르민 병용 3상 임상시험에 대한 통합 분석 결과로 경증 신기능 장애 환자 대상 다파글리플로진 대비 우수한 혈당 강하 효과 입증 결과다.

    발표는 류영상 조선대학교병원 내분비대사 내과 교수가 진행할 예정이며, 세부 주제는 경증 신기능 장애 환자에서의 엔블로의 다파글리플로진 대비 ▲우수한 혈당 강하 효과 ▲소변 내 당 배출량 증가 ▲인슐린 저항성 개선 효과 등이다.

    특히, 경증 신기능 장애 동반 2형 당뇨병 환자를 대상으로 한 엔블로의 우수한 혈당 강하 효과 발표는, 글로벌 최초 SGLT-2 억제제(다파글리플로진)와 비교했을 때, 국산 SGLT-2 억제제가 우월한 효과를 보인다는 사실을 입증한 면에서 의의가 있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엔블로는 신기능이 경도 감소한 환자에서 다파글리플로진 대비 당화혈색소를 유의하게 감소시킨 것으로 확인됐다.

    혈색소는 당뇨병 관리에 있어 매우 중요한 지표 중 하나다. 24주간 엔블로와 다파글리플로진의 당화혈색소 변화량을 측정한 결과, 엔블로는 24주 차에 경도 신기능 저하 환자에서 0.94%의 당화혈색소 감소율을 보인 반면, 다파글리플로진은 0.77%의 감소율을 보이는 데 그쳐, 엔블로는 기존 SGLT-2 억제제인 다파글리플로진보다 1.2배의 강력한 혈당 강하 효과를 보였다.

    또한, 대웅제약은 이번 포스터 발표를 통해 엔블로의 다파글리플로진 대비 공복 혈당 감소와 소변 내 당 배출량 증가, 그리고 인슐린 저항성 개선에서도 유의미한 효과가 입증됐다.

    한편 ADA는 전 세계 1만 2천여 명의 의사, 보건 의료 전문가들이 참여해 당뇨병, 비만 등 대사질환 관련 최신 학술지 및 개정된 치료 지침을 공유하는 세계 최고 권위의 학회다.


    베타뉴스 박영신 (health@betanews.net)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