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소식

용산공원 부지 300만㎡로 확대...기지반환 후 7년 뒤 개원


  • 박은선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1-12-27 12:25:41

    - 국토부, 용산공원 종합기본계획 2차 변경안 확정

    서울 용산 미군기지 이전 후 조성되는 용산공원의 부지가 57만㎡ 늘어난 300만㎡로 확정됐다. 공원은 기지 반환 시점으로부터 7년 후 개원한다.

    ▲ 용산공원 기본구상도 ©국토교통부 제공

    국토교통부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용산공원정비구역 종합기본계획 변경계획안'이 용산공원조성추진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확정됐다고 27일 밝혔다. 2014년 첫 계획 수립 이후 진행된 용산기지 반환 협의 등 변화를 반영하기 위해서다.

    변경된 계획안을 보면 용산공원 부지 규모는 현재 243만㎡에서 300만㎡로 약 57만㎡(23.5%) 확장된다.

    옛 방위사업청 부지 약 9만5천㎡와 군인아파트 부지 4만5천㎡가 용산공원 경계 내로 편입된다. 용산기지 인근 국립중앙박물관 및 용산가족공원(33만5천㎡), 전쟁기념관(12만㎡)이 공원 구역으로 들어오면서 전체 면적이 확대됐다.

    용산공원 북단에 들어설 예정이던 미국 대사관 직원 숙소 예정 부지(약 3만㎡)는 추가로 공원 부지에 편입될 전망이다. 다만 용산공원 부지 한복판에 있는 미군의 드래곤힐호텔(8만4천㎡)과 헬기장(5만7천㎡) 등은 여전히 공원구역에 포함되지 못했다.

    ▲ 용산공원 추가 편입 부지 기본구상도 ©국토교통부 제공

    개원 일정도 수정됐다. 용산공원은 미군이 2016년 전체 기지 반환을 완료하면 2027년까지 공원 조성을 마치고 개원하는 일정이었다. 기지 반환 일정이 미뤄지는 점 등을 고려해 반환 시점을 'N년'으로 설정하고 'N+7년' 개원을 목표로 계획을 수정했다.

    미군이 부지를 반환한 이후에는 오염 정화가 필요한 부지에 대한 정화공사를 진행하면서 기존 계획과 설계를 보완하고, 공원 조성이 가능한 부지에 대해서는 바로 착공할 방침이다.

    변경 계획안에는 용산공원 국민참여단이 지난 7월 발표한 '7대 제안'도 반영됐다.

    24시간 안전하고 효율적인 공원 운영을 위해 빅데이터, 사물인터넷(IoT) 등을 활용한 '스마트 공원' 계획과 국민 의견을 수렴할 수 있도록 참여 플랫폼을 구축하는 등의 내용이 포함됐다.


    베타뉴스 박은선 기자 (silver@betanews.net)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