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3년물 국고채 금리 상승...3년만에 2% 돌파


  • 박은선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1-10-27 20:58:23

    ▲국채 국고채 채권 ©연합뉴스

    - 9.7bp 급등 연 2.044% 마감...해외금리 급등 영향도

    인플레이션과 긴축 조짐에 금리 상승세가 지속되며 3년물 국고채 금리가 3년 만에 연 2%를 돌파했다.

    27일 서울 채권시장에서 3년 만기 국고채 금리는 전 거래일보다 9.7bp(1bp=0.01%포인트) 오른 연 2.044%에 장을 마쳤다.

    2018년 10월 16일(연 2.048%) 이후 3년여 만의 최고치다. 같은 해 10월 24일(연 2.007%) 이후 처음 연 2%대로 마감했다.

    10년물 금리는 연 2.487%로 3.0bp 상승했다. 5년물과 2년물은 각각 8.2bp, 9.9bp 상승해 연 2.338%, 연 1.764%에 마감했다. 20년물은 연 2.487%로 0.5bp 내렸다.

    30년물과 50년물은 각각 0.5bp, 0.5bp 올라 연 2.443%, 연 2.443%를 기록했다.

    전 세계적인 금리 인상 분위기 가운데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 전망에 무게가 실리면서 금리는 상승 추세를 이어가고 있다.

    미국 테이퍼링 임박에 미국 10년물 국채금리가 치솟은 것도 국채 금리 상승 배경으로 지목된다. 미 10년물 금리는 지난 21일 장중 1.7%대까지 치솟았다.

    우리나라 국고채 금리도 이달 초부터 연고점을 갈아치우고 있다. 지난주 단기물을 중심으로 내리며 '숨 고르기'에 들어갔다가 지난 22일부터 다시 오름세를 타고 있다.


    베타뉴스 박은선 기자 (silver@betanews.net)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