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소식

코로나19 제주도 일자리 구조적 변화 불러…”고용안정 대책 필요”


  • 문종천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1-10-19 14:44:58

    ▲제주연구원 전경 © 제주연구원

    [베타뉴스=문종천 기자]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제주지역 일자리의 구조적 변화가 일고 있어 적절한 대응책 개발과 지원확대가 필요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19일 제주연구원에 따르면 ‘코로나19 이후 제주지역 고용구조 변화와 정책방안’ 발표를 통해 제주도는 근로시간 단축, 휴직 증가 등 고용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일자리지표의 체계적인 관리 및 고용취약계층을 위한 맞춤형 일자리 지원 대책 필요성을 지적했다.

    이번 연구조사는 통계청 경제활동인구조사, 고용정보원 행정DB 등 주요기관 고용지표를 활용하여 제주지역의 코로나19 전후 경제활동인구 동향, 일자리미스매치와 실업특징 등을 분석했다.

    또한 도내 서비스업종 사업체 200개를 대상으로 고용변화 실태조사를 2021년 6월 2일부터 15일까지 실시해 코로나19 영향에 따른 고용충격, 일하는 방식변화, 정부지원, 정책만족도 및 해결과제 등을 조사했다.

    고용변화 실태조사에서 도내 서비스업종 사업체의 83%가 코로나19 사태로 관광객이 급감하면서 매출감소(40%), 인건비 부담(27.9%) 등 경영상 피해를 입은 것으로 확인됐다.

    고용충격을 경험한 업종은 도소매업(91.7%), 운수창고업과 예술, 스포츠 및 여가관련 서비스업(75%) 순이었으며, 3명 이하 인원을 감축한 업종은 도소매업(95.8%)과 숙박음식점(89.3%)이었다.

    고용충격은 해고 46.1%, 무급·유급 휴직 18%, 교대근무전환 10.1% 순으로 나타났다.

    일하는 방식에 있어 근로시간 단축근무제를 시행한 사업체가 전체의 68%로 가장 높았으며 선택적 근무제 13.3%, 탄력적 근무제 10.7% 순으로 조사됐다.

    제주도의 고용시장 안정화를 위한 최우선 과제로 고용유지지원금 확대(65.3%), 휴업수당 지원확대(11.1%), 청년 및 여성 등 취약계층 취업지원금 확대(4.5%)를 꼽았다.

    이날 제주연구원 이순국 책임연구원은 “코로나19 여파로 경기침체가 가중되면서 노동수요 부족에 따른 실업 증가로 해고, 무급·유급 휴직, 교대근무 전환이 증가하고 근로시간 단축 사업장이 크게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책임연구원은 “일자리 지표의 모니터링, 취약계층 고용 및 소득안정을 위한 적극적인 정책개발 및 지원확대가 요청된다”고 주장했다.

    그는 구체적으로 도내 사업체의 경영 및 고용안정을 위한 정책방안으로 고용친화 산업정책, 맞춤형 고용촉진 일자리 정책, 취약계층의 고용 및 소득안정을 위한 경력관리·고용보험·표준계약서 시행 등 제도적 장치 마련, 제주형 기본소득제, 중앙정부의 예산 지원 및 고용 위기 선제 대응을 제안했다.


    베타뉴스 문종천 기자 (press3402@naver.com)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