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119 장난전화 다시 증가세, 서영교 "장난전화 근절돼야"


  • 곽정일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1-09-29 10:45:42

    ▲ 서영교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위원장. © 베타뉴스DB

    [베타뉴스=곽정일 기자] 119에 신고된 장난전화가 다시 늘어난 것에 대해 서영교 국회행정안전위원장이 우려를 표했다.

    29일 서 위원장이 소방청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20년 665건으로 ▲2017년 1,477건 ▲2018년 753건 ▲ 2019년 407건으로 감소했다가 다시 증가했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전북이 269건으로 약 40%에 해당에 압도적으로 많았다. 이어 ▲서울 178건, ▲경기 149건 ▲강원 33건 ▲경남 18건 ▲광주‧대전이 각각 9건 등으로 나타났다. 부산‧대구‧인천‧울산‧세종‧충북‧충남‧전남‧경북‧제주는 한 건도 없었다.

    한편, 올해 1월에 개정된 '소방기본법 시행령'에 따르면, 119 거짓신고를 한 자는 1회 200만원, 2회 400만원, 3회이상부터는 500만원의 과태료 처분을 받게 된다.

    서 위원장은 "재미삼아 하는 한 번의 119 거짓신고로 인해 불필요한 출동이 이뤄지면, 화재 등 긴급한 신고에 대한 대처가 미흡해질 수 밖에 없다"며 "코로나 상황에서 국민안전을 위해 애쓰고 계시는 소방관들의 노고를 생각해 장난전화는 근절되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베타뉴스 곽정일 기자 (devine777@betanews.net)

    Copyrights ⓒ BetaNews.net





    http://m.betanews.net/1282197?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