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정용진 부회장, 광주 신세계 지분 매각…'증여세 재원'


  • 곽정일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1-09-15 09:56:12

    ▲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 연합뉴스

    [베타뉴스=곽정일 기자]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이 증여세 재원 마련을 위해 '광주신세계' 지분 전량을 신세계에 매각했다.

    신세계는 정 부회장이 보유한 광주신세계 주식 83만3,330주(52.08%)를 약 2,285억원에 취득했다고 14일 공시했다. 이에 따라 신세계의 광주신세계 지분은 기존 10.42%에서 62.5%로 늘어나며 최대 주주가 됐다.

    신세계는 정 부회장이 증여세 재원 마련과 지배구조 단순화를 위해 지분을 매각했다고 설명했다.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은 지난해 9월 정 부회장과 정유경 신세계 총괄사장에게 각각 이마트 지분 8.22%와 신세계 지분 8.22%를 증여했다. 이에 따라 이들 남매는 총 2,962억원의 증여세를 납부해야 하는 상황이다.

    지난해 증여 발표 후 유통업계에선 정 부회장이 증여세 납부를 위해 광주신세계 지분을 매각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번 지분 매각으로 정 부회장이 이마트를, 정 총괄사장은 백화점을 맡는 경영 구도가 강화된 것으로 분석된다.

    광주신세계는 광주·호남지역을 상권으로 백화점을 운영하는 별도 법인으로, 1995년 광주신세계백화점으로 출발해 2006년 광주 이마트를 함께 운영하며 사명을 광주신세계로 바꿨다. 마트 사업 부문은 2018년 12월에 이마트에 다시 양도했다. 매출액 대부분이 백화점에서 발생해 사실상 정 총괄사장 소관이었으나 정 부회장이 최대 지분을 갖고 있었다.

    신세계는 광주신세계 지분 매입에 따른 연결 회계 편입으로 재무구조 개선 효과가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베타뉴스 곽정일 기자 (devine777@betanews.net)

    Copyrights ⓒ BetaNews.net





    http://m.betanews.net/1280643?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