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프렌즈샷: 누구나골프, 간단한 조작으로 즐기는 골프의 재미


  • 이승희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1-08-13 08:55:42

    카카오게임즈가 신작 모바일 '프렌즈샷: 누구나골프'를 올 3분기 출시할 예정이다.

    '프렌즈샷: 누구나골프'는 '라이언', '어피치', '무지' 등 8종의 카카오프렌즈 캐릭터와 세계 각지의 골프 코스를 공략하는 캐주얼 스포츠 게임으로, 간단한 조작만으로 쉽게 즐길 수 있다는 것이 특징이다.

    각 캐릭터가 한 종류의 골프채를 담당하는 플레이 방식을 구현했으며, 4인 또는 8인까지 가능한 멀티플레이어 및 싱글플레이어 스테이지 등 다양한 게임 모드를 제공하며, 각 나라의 특색을 반영한 코스, 캐릭터를 성장시키는 재미 요소도 갖추고 있다.

    드라이버, 어프로치, 퍼팅 등의 골프 플레이 요소를 심플하게 배치했으며, 샷을 날리기 전에 골프채 종류, 홀까지의 거리, 스윙 속도 등 골프를 잘 몰라도 플레이할 수 있는 장치들이 존재한다.

    간단한 터치 조작으로 스윙 강도를 조절할 수 있고, 정확도를 나타내는 조준점에 맞춰 공을 날리면 된다. 매번 샷을 날릴 때는 페어웨이, 러프, 벙커 등 골프 코스 내 어느 곳에 공이 안착했는지 직관적으로 보여준다.

    '라이언', '어피치', '무지' 등 각 캐릭터는 '드라이버, '아이언', '우드' 등 한 종류의 골프채를 담당하며, 다양한 필드 상황에 맞게 각 성능과 스킬을 활용할 수 있으며, 3D 애니메이션을 보는 듯한 모션과 감정 표현 등 각 캐릭터가 지닌 개성을 확인할 수 있다.

    캐릭터는 승급, 스킬, 장비 수집 등 요소를 통해 성장할 수 있다. '승급 토큰'을 사용해 캐릭터의 등급을 상승시키고, '패시브 스킬' 습득을 통해 캐릭터의 능력치 및 성능을 강화하고, 각 캐릭터는 특수한 전용 장비를 장착함으로써 강력한 캐릭터로 성장하게 된다. 장비는 정해진 캐릭터만 장착할 수 있는 특수 골프채로, 캐릭터의 성능을 최대한으로 끌어낸다.

    멀티플레이어 모드의 핵심은 실시간으로 진행되는 1대1 PVP 월드 투어로, 세계 각지의 골프 코스에서 다양한 유저와 대결을 펼칠 수 있다. 1대1 대결을 통해 투어 포인트를 획득하며, 더 많은 코스를 점차 완료해 가는 과정을 겪는다.

    월드 투어는 새로운 골프 코스를 하나씩 해결해나가는 재미를 선사한다. 투어 과정에서 다양한 기업과 스폰서 계약을 맺을 수 있으며, 스폰서의 미션을 수행해 코인 및 캐릭터를 획득할 수 있다.

    이 외에도, 대결을 펼치면서 수행하는 각종 투어 미션을 통해 성장 아이템, 코인, 메달 등 다채로운 보상을 얻을 수 있다.

    월드 투어의 또 다른 묘미는 세계 각국의 특색을 살린 골프 코스다. 한국 제주의 풍경을 담은 코스부터, 일본, 하와이 등 이국적인 매력을 뽐내는 코스까지 다양하다. 각 코스는 경사도, 풍속, 장애물 등이 모두 다르며, 강풍이 불거나 비가 오는 화려한 날씨 효과로 보는 재미까지 더해졌다.

    4인 또는 8인 모드를 지원해 더 많은 유저들과 실시간으로 겨루는 스피디한 게임을 제공하며, 추후 업데이트를 통해 더욱 다양한 콘텐츠를 추가할 예정이다.

    싱글플레이어 모드는 혼자서 즐기는 콘텐츠로 어드벤처, 코스 공략, 챌린지 등 다양한 미션을 수행하며 보상을 얻을 수 있어 실시간 매치가 되지 않은 경우 피로도를 낮추고, 혼자 미션을 수행하며 성취감을 느낄 수 있다.

    스테이지를 돌파하는 '어드벤처', 월드 투어를 완료한 코스에서 혼자 도전과 연습을 거듭하는 '코스 공략', 한 번의 스윙으로 최대한 홀에 가깝게 도전하는 '챌린지' 등 싱글 모드 콘텐츠로 혼자서도 가볍게 게임을 즐길 수 있다.

    '챌린지' 모드는 단 한 번의 스윙으로 최대한 홀에 가깝게 도전하는 콘텐츠로, 롱퍼팅, 칩인, 홀인원 등 혼자서도 즐길 수 있는 도전 모드를 제공한다. 홀에서 가까운 거리 순으로 주어지는 보상이 다르다.

    혼자서 미션을 수행하는 '어드벤처'와 '코스 공략' 모드도 있다. '코스 공략'에선 이미 월드 투어를 완료한 코스에 혼자 재도전해 여러 가지의 미션을 수행해나갈 수 있으며, 코스 미션은 퍼팅, 홀인원, 버디 등 다양하게 구성되어 있다.


    베타뉴스 이승희 기자 (cpdlsh@betanews.net)

    Copyrights ⓒ BetaNews.net





    http://m.betanews.net/1275735?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