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소식

전주시·동문거리 상인·예술인동문예술거리 활성화 ‘맞손’


  • 방계홍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1-07-26 18:49:10

    ▲ 동문예술거리 활성화 맞손© 전주시

     시, 26일 동문거리 상인, 예술인 등과 함께 ‘동문예술거리 활성화 상생협약식’ 개최

     ‘우리가게 예술수장고’ 사업 원활한 추진과 동문예술거리 활성화 위해 협력해 나가기로

     9월까지 동문거리 10곳의 점포에서 한국화, 서양화, 판화, 조형 등 186개 작품 전시

    [베타뉴스=방계홍 기자] 전주시가 침체된 동문예술거리를 살리기 위해 동문거리에 있는 상인, 예술인들과 손을 맞잡았다. 동문거리 점포를 활용한 예술작품 전시회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전주시는 26일 동문길60에서 김승수 전주시장과 최형열 동문상인회장, 장우석 예술인 대표, 염기정, 장필분 상생가게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동문예술거리 활성화 상생협약식’을 개최했다.

    이날 협약은 동문거리 점포 10곳에서 지역예술인의 작품을 관람할 수 있는 ‘우리가게 예술수장고’ 프로젝트의 시작과 발맞춰 동문예술거리가 문화예술의 중심지로서 활기를 되찾을 수 있도록 협력해 나가자는 취지에서 이뤄졌다.

    ‘우리가게 예술수장고’ 프로젝트로 오는 9월까지 △정동유리샷슈 △(주)금양 △대웅상회 △태양정육점 △헤레나플라워 등 빈 점포 5곳과 △한가네서점 △창작소극장 △동문창창 △스타커피 △소설 등 현재 영업 중인 점포 5곳에서 한국화, 서양화, 판화, 조형 등 예술인 20명의 186개 작품을 만나볼 수 있다.

    시는 행정과 예술가, 상인이 협업해 이뤄진 이번 전시회가 지역 예술가들의 작품의 전시·판매 기회를 제공하고, 침체돼 있는 동문거리에 활력을 불어넣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는 향후에도 지역 소상공인들이 예술작가들의 작품을 대여, 판매, 전시하는 아트마케팅을 확장시켜 예술인의 안정적 창작 활동을 지원해 나갈 방침이다.

    전주시 문화정책과 관계자는 “앞으로도 전주시 예술가와 소상공인 점포를 1대1로 매칭하는 사업을 통해 문화예술 저변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며 “책과 예술이 흐르는 동문거리로 만들 사업들을 차근차근 실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베타뉴스 방계홍 기자 (khbang@betanews.net)

    Copyrights ⓒ BetaNews.net





    http://m.betanews.net/1273436?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