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소식

조선대 학부모들 ‘학교살리기’ 나섰다


  • 이완수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1-07-20 13:06:06

    ▲조선대 학부모협의회는 조선대 학위 수여 부정 혐의 등을 지적하며 학교살리기에 나섰다. ©조선대 학부모협의회

    학부모협의체 구성…교육부에 특별감사, 이사 해임 요청

    교수 10명 학위 부정 연루 혐의, 학내 운동권 세력 비판

    김행하 이사장 “민립 조선대 새롭게 세우려는 책임감으로”

    [베타뉴스=이완수 기자] 논문 표절 의혹에 유명 트로트 가수 홍진영이 석‧박사 학위를 반납하겠다고 밝힌 데 이어 또다시 부정한 방법으로 동료 교수 아들에게 학위를 수여했다는 혐의가 드러난 교수 10명이 불구속 기소돼 법의 심판대에 올라 조선대학교를 바라보는 광주시민은 물론 전 국민의 눈총이 예사롭지 않다.

    이에 학부모들과 광주시민 등이 조선대 학부모협의체를 구성, 부조리한 학사행정 등을 지적하고 무너져가는 조선대를 살려야 한다며 현 상황을 진단하고 대책을 세우는 등 행동에 나섰다.

    20일 조선대 학부모협의회에 따르면 지난 17일 30여 명의 학부모들과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모여 기존 협의회의 정관을 보완 개정하고 집행부를 새로 선임하는 등 조직을 새로 갖췄다고 밝혔다.

    집행부는 학부모인 김행하 이사장에 조영문 언론인 등 이사 7명, 감사에는 황일봉 전 남구청장과 광주대 감사를 지낸 김건용 회계사로 구성했다.

    ▲조선대 학부모협의회는 조선대 학위 수여 부정 혐의 등을 지적하며 학교살리기에 나섰다. ©조선대 학부모협의회

    전문성과 확장성을 이뤄냈다는 평가를 받은 새 집행부는 "그동안 학부모들과 시민들의 무관심이 현 조선대 사태를 초래했다“면서 "이대로는 안 된다. 최근 교수 10명과 동료교수 아들 등 11명이 학위 부정에 연루돼 재판에 부쳐지는 등 잇따라 발생하고 있는 대학 비리들의 진상을 규명해 관련자들 책임을 묻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조선대 학부모협의회는 대책회의를 통해 "80년대 당시 민주화 바람을 타고 박철웅 일가의 족벌체제를 몰아낸 학내자율화 운동권 세력이 30년 이상 대학 내에 ‘또아리’를 틀더니 이제 이무기가 돼 조선대학교를 칭칭 감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들이 대학집행부와 법인이사회, 교육부는 물론이고 국회까지 세력을 구축하고 있으며 조선대 사태의 실질적인 배후다”며 날을 세웠다.

    이날 김행하 조선대 학부모협의회 이사장은 "우리 고장의 선대 학부모들이 못 배워서 지배당하고 착취당한 사실을 뼛속 깊이 자각하고 '가르쳐야 한다'라는 하나 된 마음으로 세워진 자랑스러운 조선대학교를 살리는 길은 이제 또다시 우리 학부모들과 시민들의 몫이 됐다"라며 "민립 조선대학교를 다시 새롭게 일으켜 세우자는 책임감을 가지고 행동에 나섰다“고 말했다.

    신임 집행부 대책회의는 ‘결의문 - 국민께 드리는 글’을 통해 주무관청인 교육부에 조선대학교에 대해 특별감사와 무책임한 이사들의 해임을 요청하기로 했고, 조선대 구성원의 선거로 선출된 민영돈 총장의 책임 있는 학사행정을 주문했다.

    한편 광주지검은 2014년부터 2017까지 동료 교수 아들의 출석 기록 등을 조작하는 등 석박사 통합과정 취득을 도운 혐의로 조선대 교수 10명 등 11명을 불구속 기소했다.

    앞서 조선대학교 학부모협의회는 2019년 7월 해당 교수들을 검찰에 고발했으나 ‘기소 유예’ 등 솜방망이 처분이 나자 항고했다.


    베타뉴스 이완수 기자 (700news@naver.com)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