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프로야구H3, 현대 야구 트렌드 반영한 프런트로 재미 UP


  • 이승희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1-04-25 20:02:35

    [베타뉴스=이승희 기자] 프로야구에서 선수 개인이 구단에 미치는 영향력은 예나 지금이나 상당하다. 스타 선수는 자신의 힘으로 경기 결과를 뒤집기도 하며, 구단의 팬덤 형성에도 큰 영향을 미쳐왔다.

    하지만 최근에는 스포츠 시장이 발전하며 선수와 팀, 이들을 관리하고 서포트하는 프런트까지 삼박자를 고루 갖추어야 비로소 강한 구단으로 인정받는 추세다.

    야구의 트렌드가 변한 만큼, 야구 게임도 이를 반영해 발전을 거듭했다. 4월 6일 출시된 엔씨소프트의 모바일 야구 매니지먼트 게임 '프로야구 H3'는 현대 야구의 트렌드를 가장 잘 반영한 게임으로 평가받는다.

    '프로야구 H3'는 이용자가 직접 야구를 플레이하는 게 아닌, 야구단을 육성해 경기를 진행하는 매니지먼트 게임이다. 팀을 꾸리고 라인업을 설정해두면 실제 KBO와 동일한 패턴으로 144경기의 패넌트레이스가 자동으로 진행된다. 3.5일 동안 개막부터 한국시리즈까지 하나의 시즌이 진행되는 형식이다.

    이용자는 구단을 경영하고, 팀을 구성하고, 선수를 육성해 자신이 속한 리그에서 우승하는 걸 목표로 한다. 튜토리얼 개념인 비기너 리그가 종료되면, 이용자끼리 경쟁하는 아마추어 리그가 시작된다.

    아마추어부터 올스타까지 5개 등급으로 이뤄진 패넌트레이스에서는 시즌 종료 순위를 기준으로 상위 이용자들이 다음 리그로 승격한다.

    이용자끼리 하나의 리그에 속해 우열을 가리는 패넌트레이스가 메인 콘텐츠라면, 지역별 리그 투어에서 우승해 보상을 획득하는 방식으로 마련된 PVE 콘텐츠도 있다.

    '프로야구 H3'의 '구단 경영'은 다른 매니지먼트 게임에서 찾기 어려운 콘텐츠다. 프런트의 역할이 확대된 현대 야구의 트렌드를 반영해 마련됐다. 5개의 전문 분야 정책조정실, 전력분석실, 마케팅팀, 메디컬팀, 스카우트팀으로 이루어진 프런트에서 안건을 받아 결재, 또는 반려를 선택할 수 있다.

    결재한 안건이 마무리되면 정해진 보상과 함께 팬덤 지수가 상승한다. 팬덤 지수가 높아지면 홈 경기에서 어드밴티지를 받을 수 있다.

    팬들의 반응은 구단 경영 페이지 오른쪽에 자리잡은 AI가 작성한 SNS 글을 통해 확인 가능한데, 오랜 시간 구단 경영을 관리하지 않으면 팬덤 지수가 하락하니 꾸준한 관리가 필요하다.

    스카우터와 콜업은 자신이 원하는 선수를 쉽게 저격할 수 있다는 점에서 매력적인 콘텐츠로 꼽힌다. 스포츠 게임에 익숙한 이용자라면 게임을 진행하면서 어느정도 덱을 갖춘 뒤에 원하는 선수 딱 한 명을 영입하기 위해 노력했던 경험이 있을 것이다. 겹치는 선수가 등장할 수도 있기에 마지막 한 명을 채우는 건 힘든 일인데, '프로야구 H3'에서는 적당한 조건만 갖춰지면 손쉬운 저격이 가능하다.

    이용자는 우선 '스카우터'를 활용해 선수를 영입하고, 이 단계에서 어떤 선수가 등장할지는 알 수 없지만, 코스트와 포지션 등 몇 가지 조건이 정해진다. 이후에 이용자는 '콜업'을 이용해 자신이 원하는 선수에 맞도록 범위를 축소시킬 수 있다.

    원하는 팀을 갖췄다면 다음 단계는 선수 육성이다. 선수의 성장 방식은 다양하게 마련되었다. 우선 선수 강화를 통해 모든 스탯을 1씩 높일 수 있다. 선수 강화는 4강까지 100% 확률로 성공하기 때문에 주력 선수의 4강은 필수다.

    '프로야구 H3'의 선수 카드에는 개성 시스템이 존재해, 같은 선수 카드라도 다른 능력치를 보유할 수 있다. 실제 선수의 수상 경력과 특징을 기반으로 16개의 개성이 부여되고, 육성 과정에서 몇 개의 개성이 열린다. 활성화된 개성에 따라 부여되는 능력치가 달라, 이용자마다 다른 개성을 지닌 선수 카드를 보유하게 된다.

    이적시장은 끝내 영입하지 못한 선수가 있거나, 육성 과정을 뛰어넘어 완성된 선수를 영입하고 싶을 때 활용하면 좋다. 이적시장에서는 선수의 모든 스펙이 함께 거래된다. 강화, 개성, 가지고 있는 칭호와 타이틀까지 한번에 거래되며, 평가된 가치를 기반으로 이용자가 원하는 가격에 거래가 이뤄진다.

    본인의 선호 구단에 맞지 않는 선수가 있다면, 이적시장에서 판매해 위닝볼을 수급할 수 있다. 콜업에서 대성공을 거둬 추가 스탯을 보유한 선수나, 개성 활성화와 강화를 성공적으로 마친 선수는 높은 가치가 있어 평균 거래가 이상으로 판매할 수 있다.

    이용자는 '선수 연감'을 등록해 팀 전반의 전력을 높일 수도 있다. 선수 연감은 야구 팬들이 기억하는 대표적인 사건이 모여있는 공간으로, 해당 사건과 관련된 선수 카드를 등록하면 추가 스탯을 얻을 수 있다.

    팀컬러와 시너지는 해당하는 모든 선수의 능력치를 올려주기 때문에 매우 중요한 요소다. 팀컬러는 같은 연도나 팀, 출신지 등의 선수로 라인업을 구성했을 경우 장착할 수 있는 버프고, 시너지는 라인업 선수들이 특정 조건을 만족했을 경우 자동으로 발생하는 버프다. 자신이 활용할 수 있는 팀컬러와 시너지를 계산해 라인업을 구성하는 게 전략적 요소로 꼽힌다.

    작전 카드, 서포트 카드는 원하는 시점에 맞춰 라운드별 경기능력을 끌어올리는 아이템이다. 패넌트레이스 진행 중 나보다 강한 상대와의 경기에서도 작전카드를 잘 사용하면 승리를 거둘 수 있다.


    베타뉴스 이승희 기자 (cpdlsh@betanews.net)

    Copyrights ⓒ BetaNews.net





    http://m.betanews.net/1262715?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