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남양유업, '갑질논란' 이후 시총 4600억 증발…경쟁사 매일유업 시총은 76% 성장


  • 온라인뉴스팀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1-04-18 16:31:22

    ▲남양유업이 자사 발효유 제품 '불가리스'가 코로나19 억제 효과가 있다는 주장을 내놓자 실제 효과를 두고 논란이 일고 있다. 사진은 지난 14일 서울 시내 한 대형마트에 판매 중인 남양유업 불가리스.  ©연합뉴스

    남양유업이 이른바 2013년 '대리점 갑질' 사태 이후 갖가지 논란이 끊이지 않으면서 지금까지 8년여간 주가가 3분의 1 수준으로 떨어지고 시가총액은 4천600억원 가까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16일 기준 이 회사 보통주와 우선주(남양유업우)의 시가총액 합계는 2천619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2012년 말(7천209억원)보다 4천590억원(63.67%) 줄어든 것이다.

    이 기간 남양유업 보통주 주가는 94만2천원(2012년 12월 28일 종가)에서 32만6천500원(16일 현재)으로 65.3% 하락했다.

    실적도 매출은 2012년 1조3천650억원에서 지난해 9천489억원으로 30.5% 감소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637억원에서 771억원 적자로, 순이익은 610억원에서 535억원 적자로 전락했다.

    최대 경쟁사인 매일유업[267980]과 비교하면 남양유업의 '역주행'은 더욱 두드러진다.

    같은 기간 매일유업 시가총액은 2012년 말 4천188억원에서 16일 현재 6천억원으로 43.3% 늘었다. 2017년 매일유업과 분할된 지주회사 매일홀딩스[005990] 시가총액까지 더하면 매일유업은 시총이 1.75배로 불어났다.

    실적 면에서도 매일유업은 작년 매출, 영업이익, 순이익이 각각 1조6천461억원, 865억원, 577억원으로 2012년과 비교해 각각 36.44%, 225.56%, 179.72% 성장했다.

    이에 따라 2012년에는 매출, 영업이익, 순이익 모두 남양유업에 뒤처졌으나, 작년에는 모두 남양유업을 크게 앞섰다.

    특히 코로나19 사태가 강타한 작년에도 남양유업은 매출이 7.95% 줄었지만, 매일유업은 매출을 5.01% 늘리면서 격차를 한층 벌렸다.

    이처럼 남양유업의 실적과 주가가 계속 가라앉는 것은 지난 수년간 갖가지 논란을 빚으면서 불매운동이 온라인을 중심으로 계속되는 것과 무관치 않아 보인다.

    2013년 1월 남양유업이 대리점에 물건을 강매한다는 '대리점 갑질' 논란이 터진 이후 불매운동이 시작됐고, 이후에도 제품 품질, 광고 진실성 등과 관련된 논란이 끊이지 않았다.

    작년에도 홍원식 회장 등이 홍보대행사를 동원해 매일유업을 비방하는 글을 올리도록 한 것으로 드러나 검찰에 기소 의견으로 송치되는 등 꾸준히 불매운동의 불길에 '땔감'을 더했다.

    남양유업은 이달 들어서도 '불가리스' 발효유에 코로나19 억제 효과가 있다고 발표했다가 식품표시광고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 조치됐다.

    최근 환경·사회·지배구조(ESG) 투자 중요성이 커지는 가운데 남양유업의 사회적 논란이 계속되면서 이를 반영해 이 회사 ESG 등급이 추가 하락할 가능성도 제기된다.

    한국기업지배구조원(KCGS)의 기업 ESG 등급 평가 결과 남양유업의 작년 기준 ESG 통합등급은 '보통' 수준인 B로 나타났다.

    B등급은 통상 '코스피 200 ESG' 등 거래소가 ESG 등급을 기반으로 산출하는 ESG 지수 5종에서 제외된다.

    만약 이번 불가리스 논란 등으로 인해 ESG 등급이 추가 하락하면 최근 투자 결정 시 ESG 요인의 비중을 높이는 여러 기관투자자 등이 남양유업을 기피하는 흐름이 더욱 강해질 것으로 보인다.[연합]


    베타뉴스 온라인뉴스팀 (press@betanews.net)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