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금호, 아시아나항공 매각 결정....채권단 자금수혈 돌입

  • 조창용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9-04-15 02:27:30

    © 연합뉴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15일 채권단의 자금 지원을 받는 조건으로 금호산업이 보유한 아시아나항공 지분의 매각을 확약하겠다는 의사를 전달했다. 이렇게 되면 그룹 핵심 자산인 아시아나항공을 팔아 금호고속과 금호산업 등을 살리고, 금호아시아나그룹에서 아시아나항공은 포기하게된다.

    금호산업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경영 정상화를 위한 자구계획 수정안'을 마련하고 이번주 초 이사회에서 의결할 전망이다. 금호산업은 아시아나항공 지분 33.47%를 가진 최대주주이고, 금호산업은 박삼구 전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이 최대주주인 금호고속이 45.30%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금호아시아나는 지난 10일 채권단에 박삼구 전 회장의 영구 퇴진, 박 전 회장 일가의 금호고속 지분에 담보 설정, 아시아나항공 자회사 매각 등을 조건으로 5천억원의 자금수혈을 요구했다.

    그러나 채권단은 이튿날 "시장의 신뢰를 회복하기에는 미흡하다"며 금호아시아나의 자구계획을 거부했다. 최종구 금융위원장도 "박 전 회장이 물러나고 아들이 경영하겠다는데, 그 두 분이 뭐가 다르냐"며 오너 일가가 금호아시아나에서 손을 떼야 한다고 강조했다.

    채권단의 대출금만 4천억원, 시장성 채무까지 합치면 올해 1조3천억원을 금호아시아나가 자력으로 마련하는 게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박 전 회장 일가의 사재출연이나 보유지분 매각을 통한 유상증자도 한계가 있다는 게 정설이다.

    채권단과 금호아시아나가 이미 매각을 전제로 자금수혈 규모, 매각 방식, 채무의 출자전환 등에 대한 의견을 주고받았다는 얘기가 흘러나온 뒤 곧바로 매각의사가 전달됐다.

    다만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은 "금호 측이 이번주 중 최대한 서둘러 수정 자구계획을 제출할 예정이며, 공식 제출되면 채권단 회의 등 관련 절차를 진행하겠다"면서도 "아직 수정 자구계획에 양측이 합의하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박 전 회장이 '금호고속→금호산업→아시아나항공'으로 수직계열화해 지배하고 있다. 따라서 매각이 확정되면 금호산업[002990]의 아시아나항공 지분(33.47%)을 팔게 된다.

    채권단 고위 관계자는 "지난주 말 금호아시아나그룹이 아시아나항공 지분 매각을 포함한 수정 자구안을 이번주 초 제출하는 것으로 의견을 모았다"며 "MOU가 체결되는 대로 구체적인 자금 지원에 돌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