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KB국민은행, 미국 가스복합화력발전소 PF 공동주선 성공…1689억원 규모

  • 이승주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9-03-07 12:47:48

    KB국민은행 ©이승주 기자

    KB국민은행은 1.5억달러(약 1680억원) 규모의 미국 가스복합화력발전소 PF 공동주선을 성공했다고 7일 밝혔다.

    국민은행은 미국 사모펀드 아레스(Ares-EIF)가 투자한 ‘Oregon Clean Energy 발전소’ 리파이낸싱 신디케이션 대출 총 5.8억달러(약 6500억원)를 모집하는데 공동주선기관으로 선정된 바 있다.

    해당 발전소는 미국 오하이오 주에 위치한 총 870MW 규모의 최신식 가스복합화력발전소이다.

    국민은행은 이번 프로젝트의 글로벌 주선기관인 크레딧스위스, 바클레이즈와 함께 공동주선기관으로 참여했으며 1.5억달러(약 1680억원)규모의 투자확약서(LOC)를 제출했다. 배정된 1.5억달러 중 3000만달러는 국민은행이 직접 투자하고, 나머지 1.2억달러는 KB금융그룹 계열사(KB증권 및 KB생명)를 비롯한 국내 기관 투자자들을 통해 재매각(Sell-down)할 계획이다.

    이번 글로벌 IB 비즈니스에서는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이 평소 강조하던 “원펌(One-Firm) KB”가 구현됐다. KB국민은행이 주선 및 물량확보를 하고 KB금융그룹 계열사가 투자자로 참여함으로써 ‘원펌(One-Firm)KB’시너지 창출의 모범사례가 됐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미국 PF시장에서 KB국민은행이 글로벌 금융기관으로서의 인지도를 향상 시켜가는 과정”이라며 “향후 뉴욕 IB Unit을 통해 현지 사업주(Sponsor) 및 주선기관들과의 네트워크를 더욱 공고히 하여 글로벌 IB 비즈니스 경쟁력 강화를 위해 적극적인 투자를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983569?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