탐방/인터뷰

[지스타2018] 트라하, 모바일의 한계를 넘은 하이엔드 MMORPG

  • 이승희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8-11-15 12:28:16

    [베타뉴스 = 이승희 기자] 넥슨이 서비스하고, 모아이게임즈가 개발 중인 '트라하'는 언리얼 엔진 4를 기반으로 고 퀄리티를 자랑하는 완성형 하이엔드 MMORPG다.

    모바일 특유의 한계에 타협하지 않고, 최고 수준의 플레이 경험을 최우선으로 고려하여 기존에는 볼 수 없었던 압도적인 플레이 경험을 선사하는 것을 목표로 2019년 상반기 출시 예정이다.

    제한적인 카메라 뷰에서 벗어나 플레이어가 자유롭게 시점을 조정할 수 있고, 초원, 설산, 사막 등 사실적인 자연 배경 속에 마을, 도시와 같은 화려한 건축물이 어우러진 각 오픈필드에서 플레이어는 이동 제약 없이 자신만의 길을 개척할 수 있다.

    또한,최대 5km의 방대한 오픈 필드는 각각 다른 콘셉트로 특수 제작돼 PC 온라인 MMORPG 이상의 대규모공간을 경험할 수 있다.

    플레이어들은 공예, 요리, 대장, 고고학 등 다양한 생활 콘텐츠를 함께 이용하며, 이 과정에서 협력과 분쟁과 같은 다양한 사건을 경험하게 되며 자연스럽게 그들만의 커뮤니티를 형성하게 된다.

    뿐만 아니라 원예, 낚시, 채광, 탐사와 같은 채집 활동과 제작 과정이 더해지며 자신만의 특별한 아이템을 완성할 수 있으며, 거래소를 통한 경제활동까지 구현해 RPG 본연의 재미를 극대화했다.

    플레이어는 특별한 힘을 지닌 '트라하(Transcend Human Ability)'로서 불의 힘을 숭배하는 '불칸' 혹은 물의 힘을 숭배하는 '나이아드'두 왕국 중 하나의 세력에 소속되며 자신의 진영을 지키기 위한여러 대립 과정에서 더욱 강력한 영웅으로 성장하게 된다.

    '트라하'의 가장 큰 특징은 장착 무기에 따라 클래스가 무한히 변화하는 '인피니티 클래스'이다.

    플레이어는 인피니티 클래스를 통해 특정 클래스에 대한 구애 없이 주어진 상황에 따라 무기를 사용하고 역할을 달리 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전투 스타일의 폭과 가능성을 무한으로 확장하고, 본인의 성향과 취향에 따라 스킬 및 아이템을 조합해 한계를 초월한 '탱커', '딜러', '힐러' 클래스로 거듭난다.

    최고의 플레이 경험은 커스터마이징을 통해서도 느낄 수 있다.최고 수준의 그래픽과 디테일 요소들로 플레이어들은 본인만의 취향과 개성을 캐릭터에 그대로 반영할 수 있다.

    또한 타이밍을 맞춰 화면을 터치하면 추가 대미지를 제공하는 '타이밍 스킬', 스킬버튼을 누르는 동안 지속 스킬이 발동되는 '홀드 스킬' 등 차별화된 특수 스킬을 구현해 전투 조작의 개성을 부여했다.

    솔로 혹은 파티 던전 등 성격에 따라 전략적인 전투 구성 및 컨트롤이 필요하며, 팀 조합 또한 중요하게 고려해야 하다. 특히 필드보스에서는 초대형 몬스터 뿐만 아니라 상대 진영과의 힘겨루기를 통해 각 진영 내 길드 간 긴밀한 커뮤니케이션이 요구된다.

    이로 인해개인의 힘이 세력의 힘으로, 더 나아가 대규모 RvR로 확장되는 대규모 MMORPG로서 엔드를 제시할 예정이다.

    지스타2018에서 처음 공개되는 '트라하'는 두 개의 인간 왕국의 핵심 스토리를 중심으로 구성된다. 총 3개의 오픈 필드와 6개의 무기인 대검, 방패, 쌍검, 지팡이, 너클, 활을 미리 플레이 해볼 수 있으며, 컨트롤과 공략의 재미를 확인할 수 있는 솔로 던전 1종과 진영 별 강력한 필드 보스 1종을 최종 미션으로 제공한다.

    특히, '트라하'만의 초대형 사이즈와 강력한 광역스킬을 보유한 필드 보스는, 지스타 현장에서 체험 유저들이 다같이 힘을 합쳐서 공략할 수 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935423?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