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소식

용산역 전면1구역 비리 사건, 성장현 용산구청장이 책임져라

  • 이 직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7-12-19 22:55:39

    육군호텔을 지으려다 멈춰진 용산역전면1-1구역 용사의집 부지.


    알고 보면 황당하기 그지 없는 사업이다. 이 사업을 추진했던 당사자들은 이미 감옥에 가 있다. 박근혜 전 대통령과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이 그 주인공이다. 그런데 한명은 감옥에 가지 않고 있다. 바로 성장현 용산구청장이다.

    박정희 전 대통령 100주년 기념관을 짓기 위해 온갖 불법을 자행하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탄핵 당하면서 멈춰진 육군호텔 건립 사업. 불법적인 방법으로 구역을 분할해 주었고, 지금과 같은 상황까지 왔다. 정상적인 방법으로는 절대 이 상황까지 오지 못했을 사업이다.

    육군호텔 건립을 위해 용사의집은 부쉈지만, 이 상태에서는 아무것도 할 수 없는 상태다. 정상적인 방법으로 여기까지 온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규정을 위반하며 추진해 온 것이어서 결국 원상태로 되돌려야 한다.

    ▲ 용산역전면1구역 안에 알박기 해 놓은 용사의집 부지


    이런 황당한 현재 상황에 대해 누군가는 책임을 져야 한다.

    감옥에 가 있는 사람들을 제외하고는 성장현 용산구청장만이 마치 아무 일도 없었던 것처럼 당당히 활보하고 있다. 가만히 이 사건을 뜯어 보면 그리 당당할 수 없을텐데, 아무도 몰라봐서 그런지 너무도 당당하게 다니고 있다.

    규정을 어기더라도 대통령이 하라고 하면 해야할까? 문체부 블랙리스트 사건을 보자. 대통령 지시로 블랙리스트 만들었던 사람들 지금 다들 감옥에 가 있다.

    블랙리스트 만든 사건과 용사의집을 육군호텔로 만드는 사업이 뭐가 다른가? 될 수도 없고, 되어서도 안 되는 일을 규정을 어겨 가면서 억지로 되게해 버린 것 아닌가? 규정 위반인 것을 알고도 해준 사람들, 그들이 책임져야한다. 법적인 행위는 책임이 따른다.

    법을 어겼으면 그에 합당한 처벌을 받아야 하고, 그 과정에 남의 이익을 침해했다면 손해를 배상해야 한다.

    검찰은 용산역전면1구역 구역분할과 육군호텔 건립 사업에 어떤 문제점이 있는 지 철저히 수사해야할 것으로 보인다. 공명정대하게 수사해 이쪽 저쪽 가리지 않고 죄가 있는 사람은 엄정하게 처벌해야 한다. 집권당쪽 사람이라고 봐주고, 권력을 뺏긴쪽이라고 혹독하게 처벌해서는 절대 안 된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