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소식

성장현 용산구청장 친인척 비리 의혹 입찰, 적법하게 처리 되었다고?

  • 이 직 기자

  • 입력 : 2017-07-26 15:41:17

    용산구청 감사담당관 정모씨는 26일 성장현 용산구청장 친인척 조모씨가 개입해 모든 물량을 따낸 것으로 드러난 용산구 음식물쓰레기 대형감량기 입찰이 적법하게 처리 되었다고 밝혔다.

    지난 18일 한 용산구민이 서울시(시장 박원순) 응답소를 통해 이 사업이 성장형 용산구청장의 외사촌형 조모씨가 개입해 철저히 왜곡 되어 부당하게 진행 되었다며 구청장에 대한 연루 여부에 대해 조사해 달라며 공직자비리 신고를 했고, 이 사건은 용산구청으로 이첩되었다.

    용산구청의 감사담당관 정모씨는 26일 공직자비리신고에 대한 답변을 통해 " 제기하신 민원에 대해 확인한 결과,『지방자치단체를 당사자로 하는 계약에 관한 법률』제9조 및 동법시행령 제12조, 제13조, 제16조, 제43조 등 관련 규정에 따라 적법하게 추진하였음을 알려 드립니다."라고 밝혔다.

    즉, 법적으로 아무런 문제가 없다는 것. 제조 및 운영 능력이 전혀 없는 구청장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외사촌형 조모씨가 모든 물량을 따냈는데도 용산구청 감사관은 아무 문제가 없다고 답변을 한 것이다.

    이런 소식이 알려지자 한 구민은 "누가 봐도 수상한 일이 벌어졌는데, 용산구청 감사 담당관이 이런식으로 답변을 하니 오히려 더 이상해 보인다. 구청장 친인척뿐 아니고 다른 사람들도 개입된 것 아닌지 궁금해진다.

    1700만 명이 참여한 촛불혁명의 결과로 문재인 대통령도 당선 되었고, 문무일 신임 검찰총장도 임명 되었으니, 적폐 척결 차원에서 이번 사건도 철저히 조사 되어야 하지 않겠느냐"라고 말했다.

    ©

     

    --

    관련기사

    정화조 특혜의혹 마포구청 vs 감량기 특혜 의혹 용산구청

    적법하게 처리 되었다 주장하는 성장현 용산구청장 친인척 비리 의혹 입찰

    성장현 용산구청장 친인척 비리 의혹 입찰, 적법하게 처리 되었다고?

    친인척 비리 의혹에 나몰라라 하는 성장현의 용산구정, 너무 후진적이다.

    성장현 용산구청장 친인척 비리 의혹, 최초 기준도 충족하지 못해

    친인척 비리 의혹에 무대응으로 일관, 성장현 용산구청장 '책임론 부상'

    용산구청 감량기 입찰 비리, 처음부터 작전을 수행한 것인가

     온갖 비리로 얼룩진 성장현의 용산구정, 자질에 대한 근본적 의문

    용산구청장 친인척의 입찰 개입은 건전한 시장경제의 적, 적폐 청산해야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나선형 방식 고집한 이유를 밝혀야 한다

    용산구청 음식물쓰레기 대형감량기 입찰 관련 추가 의혹

    용산구청 음식물쓰레기 대형감량기 도입 비리 의혹 총정리 ①

    음식물대형감량기 입찰, 용산구청과 관악구청 비교해 보니...

    성장현 구청장 친인척 조모씨는 용산의 최순실?

    [시론]용산구청장은 음식물쓰레기 감량기 사업과 관련된 의혹 밝혀야

    [단독] 용산구청 음식물쓰레기 감량기 사업에 구청장 친인척 연루 의혹

    [단독] 용산구청의 음식물 쓰레기 대형감량기 사업 의혹 ①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