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지난해 1인당 전기사용량 역대 최고…전기요금은 OECD 중 4번째로 저렴


  • 박은선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2-06-27 07:41:27

    ▲ 지난해 우리나라 인구 1인당 전기 사용량이 역대 최고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아파트 전기계량기 (기사 내용과 직접 관련 없는 자료사진)  ©연합뉴스

    지난해 우리나라 인구 1인당 전기 사용량이 역대 최고를 기록하며 세계 3위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가정용 전기요금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4번째로 저렴한 편이다. 가장 비싼 독일의 30% 수준이고 일본과 비교하면 40% 정도다.

    27일 한국전력에 따르면 작년 인구 1인당 전기 사용량은 전년대비 5.1% 증가한 1만330kWh(킬로와트시)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1인당 전기 사용량은 지난해 전체 전기 사용량 53만3431GWh(기가와트시)를 지난해 12월 주민등록인구 5164만 명으로 나눠 산출한 것이다.

    1인당 전기 사용량은 꾸준히 늘어 2018년 1만195kWh로 정점을 찍은 후 2019년 1만39kWh, 2020년 9826kWh로 2년 연속 줄었지만 작년 다시 증가세로 전환했다.

    가정용의 경우도 지난해 호당 전기 사용량이 5616kWh로 사상 최고치였다.

    가정용은 2018년 5189kWh에서 2019년 5135kWh로 감소했다가 2020년 5382kWh로 다시 늘었고 지난해에는 더 증가했다.

    한국은 전 세계에서 1인당 전기 사용량이 최상위권이지만 전기요금은 OECD 회원국 중 저렴한 편이다.

    한전에 따르면 2020년 기준으로 한국의 가정용 전기요금은 MWh(메가와트시)당 103.9달러로 관련 수치가 있는 OECD 34개 회원국 중 31위였다.

    멕시코(62.9달러), 노르웨이(82.6달러), 튀르키예(터키·102.7달러)에 이어 4번째로 낮았다. OECD 평균(170.1달러)의 61% 수준이다.

    전기요금이 가장 비싼 국가는 독일로 344.7달러였고 이어 벨기에(313.5달러), 덴마크(306.7달러), 이탈리아(289.3달러), 스페인(274.8달러), 아일랜드(261.3달러), 일본(255.2달러) 등의 순이었다. 미국은 132.0달러로 28위였다.

    한국의 전기요금은 1위 독일의 30% 수준이고, 일본과 비교하면 40% 정도다. 한국의 산업용 전기요금은 MWh당 94.3달러로 22위이고, OECD 평균의 88% 수준이다.


    베타뉴스 박은선 기자 (silver@betanews.net)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