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소식

제주-산업부, ‘제주형 분산에너지 추진 기본계획’ 수립·발표…출력제어 등 현안 해소 기대


  • 문종천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2-04-12 16:17:57

    ▲제주특별자치도 © 문종천 기자

    [베타뉴스=문종천 기자] 제주 태양광·풍력에너지 발전 증설에 따른 출력제어·주민 수용성 문제 등의 대책을 담은 분산에너지 활성화 추진 전략이 공개됐다.

    제주도와 산업통상자원부는 2일 오후 2시 제주도 CFI에너지미래관에서 ‘제주형 분산에너지 추진 기본계획’을 수립·발표했다.

    이번 기본계획은 산업부의 ‘분산에너지 활성화 추진 전략(2021.6.)’을 토대로 산업부·전문가 등과 협의를 거쳐 지역의 특성과 고민을 반영해 제주도의 실정에 맞게 보완해 마련됐다.

    기본계획에는 △분산에너지 친화형 인프라 구축 △분산에너지 기반의 전략 신산업 육성 △재생에너지 주민 수용성 개선을 위한 대책 등이 담겨 있다.

    이날 행사는 박기영 차관, 구만섭 권한대행을 비롯해 한국전력공사, 한국에너지공단, 제주에너지공사, 제주대학교, 한화에너지, 그리드위즈, 인터텍, 에코브레인, 대은, 대륜엔지니어링 등 유관기관 및 산학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분산에너지는 중소규모의 태양광, 풍력, 연료전지 등 전력 사용 인근지역을 거점으로 생산·소비되는 에너지로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세계적인 탄소중립 요구 움직임과 함께 대규모 발전소 및 송전선로 건설에 따른 사회적 갈등을 해소할 수 있는 대안으로 부상하고 있다.

    앞서, 정부는 ‘제3차 에너지기본계획(2019.6.)’, ‘2050탄소중립 추진전략(2020.12.)’, ‘에너지 탄소중립 혁신전략(2021.12.)’을 통해 2040년 분산에너지 발전량 30% 달성, 분산에너지 시스템 전환 및 확산 등을 제시했다.

    이런 추세에 발 맞춰 제주도는 카본프리아일랜드 정책 등을 추진해 재생에너지 발전을 지속적으로 확대했다. 도는 지난해 기준 870MW 규모의 태양광·풍력 설비를 구축하고 재생에너지 비중을 39%까지 늘렸다.

    하지만 분산에너지 증설에 따른 잉여 에너지 발생 및 발전 강제 중단(출력제어) 문제, 재생에너지 시설에 대한 주민 수용성 악화 등 도전적인 과제가 수면 위로 부상했다.

    특히 재생에너지 공급과잉으로 인해 매년 발생 빈도가 높아지고 있는 출력제어 문제는 재생에너지 정책 및 산업에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

    2015년 풍력발전 시설에 대한 첫 출력제어 명령 이후 매년 강제 발전 중단 횟수가 늘어나는 추세로 2018년 15회, 2019년 46회, 지난 2020년에는 77회로 크게 증가했다. 지난해에는 처음으로 태양광 발전에 대한 출력제어 명령도 내려졌다.

    이러한 당면 현안에 대한 해결책으로 제주형 기본계획에는 우선, 분산에너지 친화형 인프라 구축을 목표로 대규모 에너지저장장치(ESS)를 구축하고, 그린수소(P2G), 열에너지 전환·활용(P2H) 등 에너지 섹터커플링 기술 활성화를 담고 있다.

    섹터커플링 기술은 에너지 섹터간의 긴밀한 연계를 통해 전반적인 에너지 사용의 효율성과 운영의 안정성을 높이는 기술이다.

    또한 재생에너지 전력 신산업 기반 구축을 위해 통합발전소(VPP), 플러스DR(Demand Response) 확산 모델을 발굴하고, 지역 특성을 가미한 마이크로그리드를 구축할 계획이다.

    주민 수용성 제고를 위해 도민·지역주도 거버넌스를 구축하고 추진협의체·포럼 운영 및 중장기적 전문 에너지연구소 설치 등을 검토할 방침이다.

    이번 기본계획 수립으로 산업부는 제주도·관계기관·전문가 등과의 지속적인 협업을 통해 ‘제주형 분산에너지 추진 기본계획’의 원활한 이행을 지원할 예정이다.

    또 제주도는 정부 지원 등을 바탕으로 에너지 분산화·친환경화·스마트화로의 전환을 선도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이날 구만섭 권한대행은 “정부와 함께 고민하며 수립한 제주형 분산에너지 추진계획을 잘 이행하여 제주가 신재생에너지와 분산에너지 확대의 선도모델로 나아가겠다”면서 ““최근 심화되는 제주지역 내 출력제어는 전국으로 확산될 수 있는 문제로 대책 마련을 위해 산업부의 각별한 관심과 지원을 부탁드린다”고 요청했다.

    박기영 산업부 차관은 “이번 기본계획은 중앙정부가 제시한 정책 방향에 지역의 고민을 담아 계승·발전시켰다”며 “중앙과 지방, 그리고 관련 전문가들의 긴밀한 협업을 토대로 분산에너지의 원활한 확산 체계를 구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베타뉴스 문종천 기자 (press3402@naver.com)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