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기사

삼성 ‘더 프리스타일’ 완판 흥행...고성능 빔프로젝터 관심↑


  • 신근호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2-01-18 14:42:45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장기화로 집에있는 시간이 길어지고 야외에서 안전하게 즐길 수 있는 캠핑이 뜨면서 ‘빔프로젝터’가 뜨거운 아이템으로 떠올랐다. 빔프로젝터가 주목을 받으면서 기존 저가형 제품이 아닌 가격대가 높지만 간단히 휴대할 수 있고 고화질을 구현하는 고성능 프로젝터에 대한 소비자의 반응이 뜨겁다. 

    ▲ 삼성 더 프리스타일©삼성전자

    삼성전자의 빔프로젝터 ‘더 프리스타일’은 119만원이라는 낮지 않은 출시가에도 국내외를 가리지 않고 완판 행진을 이어갔다. 11일 국내에서 진행한 예약 판매 수량이 하루만에 소진되었으며, 지난 4일부터 10일까지 북미에서 진행한 더 프리스타일 예약 판매 결과 준비된 물량인 3600대가 완판됐다.

    더 프리스타일은 180도까지 자유자재로 회전에 벽이나 천장 등 다양한 공간에 최대 100인치 화면을 투사할 수 있다. 해상도는 FHD(1920x1080)이다. 830g의 무게와 한 손에 들어오는 미니멀한 디자인을 적용해 휴대가 간편하다. 외장 배터리(최소 50W/20V)를 장착하면 선 없이 즐길 수 있다. 여기에 자체 운영체제를 갖춰 다양한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 뷰소닉 X10-4K©뷰소닉

    미국 비주얼 솔루션 기업 뷰소닉(ViewSonic) 역시 국내에 다양한 빔프로젝터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특히 뷰소닉 X10-4K 모델은 4K 해상도를 구현하는 고화질 프로젝터로 인기를 모으고 있다. 트루 4K 해상도로 넷플릭스나 유튜브, 디즈니+의 4K 콘텐츠를 고화질로 감상할 수 있다. 또한 단초점 렌즈를 채택해 거실이나 안방 등 소규모 장소에서도 대형화면을 볼 수 있다. 100인치는 1.77m, 120인치는 2.12m의 투사거리만 있으면 된다. 뷰소닉 X10-4K는 오픈마켓 최저가 170만 원대로 국내 판매 3천대를 돌파했다.

    뷰소닉 프로젝터 담당자는 “최근 빔프로젝터는 단초점 렌즈를 채택해 좁은 공간에서도 대형 화면을 구현할 수 있으며, 영화관을 대신할 고화질 프로젝터를 찾는 소비자들이 많다. 여기에 캠핑의 인기까지 지속되면서 휴대할 수 있는 고화질 프로젝터인 X10-4K와 같은 제품이 꾸준한 관심을 얻고 있다”고 밝혔다.


    베타뉴스 신근호 기자 (danielbt@betanews.net)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