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소식

서초구, 아동급식비 9천원..'전국 최고' 지급


  • 유주영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1-03-02 10:02:27

    ▲ ©서초구

    [베타뉴스=유주영 기자]  서초구는 저소득층 아동들의 영양불균형을 해소하고 다양한 메뉴를 마음껏 먹을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전국 최고 수준인 9천원의 아동급식카드 지원을 실시하고 있다고 1일 밝혔다.

    서울시의 결식아동급식카드(꿈나무카드)는 결식 우려가 있는 만 18세 미만 아동과 청소년들에게 지급된다. 그러나 서울시의 결식아동급식카드 단가는 6천원으로 낮아 아동들이 제대로 된 식사를 하기 어렵다. 특히 일반음식점에서 요즘 한끼 식사를 하려면 보통 7~8천원인데, 6천원으로 선택할 수 있는 품목이 적어 아동들이 편의점을 주로 이용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렇게 아이들이 편의점에 몰리게 되면, 아동의 영양불균형으로 이어질 뿐만 아니라 혼자 식사를 하게 되는 경우가 많아 정서적 결핍도 우려된다.

    이에 서초구는 결식아동(630명)을 위한 급식카드 지원을 서울시 자치구를 포함해 전국 최고 수준인 9,000원을 지원하고 있다. 서울시 자치구의 대부분은 6,000원인데 비해 서초구는 2019년 7,000원, 2020년 9,000원으로 지속적으로 인상해서 저소득층 아이들에게 선택의 폭을 넓힘과 동시에 일반음식점 이용을 통해 영양불균형 해소와 마음편히 건강한 밥을 먹을 수 있도록 아이들의 건강을 최우선으로 챙기고 있다.

    또한 서초구는 다양하고 건강한 식사를 위해 급식카드 가맹점 확대를 지속하고 있다. 2018년 28개소였던 가맹점을 2019년 한국외식업중앙회 서초구 지회와 협력하여 128개소까지 확대하였고 2020년에는 가맹점 발굴 전담요원을 채용하여 379개소까지 대대적으로 196% 확대하였다. 아동들의 욕구와 건강을 고려하여 한식·중식·양식·분식 등의 일반음식점을 가맹점으로 다수 등록해서 집 가까운 곳에서 원하는 메뉴를 마음 편히 먹을 수 있도록 하고 있다.

    방배동에 사는 16살 김 모군은 “6천원으로 편의점 음식은 먹기는 간편한데 금방 싫증나고 짜장면 한 그릇도 먹기 힘든데, 9천원이면 아주 다양한 메뉴를 음식점에서 골고루 먹을 수 있어 좋고, 특히 어쩔 때는 집에서 먹기 힘든 고기류의 음식까지 먹을 수 있어 좋다.”며 따뜻하고 건강한 식사를 할 수 있게 도움을 주는 구의 정책을 반겨했다.

    한편 코로나가 장기화됨에 따라 집으로 배달을 희망하는 가정에는 9천원 단가의 집밥 도시락을 배달해 큰 인기를 끌고 있다.

    구 관계자는 “앞으로도 아이들이 끼니걱정 없이 마음껏 꿈을 펼칠 수 있도록 엄마의 마음으로 꼼꼼히 챙겨갈 것”이라고 말했다.


    베타뉴스 유주영 기자 (boa@betanews.net)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