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베타 모닝브리핑]파월, 하원 증언에서도 완화 기조 재확인...국제유가 큰폭 상승


  • 이춘희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1-02-25 09:18:25

    ▲ © 연합뉴스

    [베타뉴스=이춘희 기자]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은 하원 증언에서도 완화 기조를 재확인했다.

    이날 파월은 최대 고용까지 갈 길이 멀고 인플레이션 목표 달성까지 3년 이상이 걸릴 수 있다고 평가했다.

    재정적자와 통화정책으로 인한 달러 하락에 대해서는 미 국채 수요는 풍부하고 국채 시장이 Fed의 매입 없이도 자생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미 에너지정보청에 따르면 지난주 원유재고가 129만배럴 증가했다.

    예상과 다르게 재고가 늘었지만 원유 생산 감소에 좀 더 주목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OPEC+는 오는 4월부터 일 평균 산유량을 50만 배럴을 늘리는 방안을 논의했다.

    유럽 증시는 독일 4Q20 성장률이 예상보다 양호, 파월 의장 하원 증언에 주목하며 상승, 미국 증시도 파월 발언 영향에 상승 전환 마감했다.

    미 국채 10년물 금리는 한때 1.4%에 도달했으나 반락했다.

    자산 가격 상승 이후 변동성 확대가 투자 심리에 부담으로 작용했다.

    펀더멘털(기초여건) 경로는 유지되고 있어 당분간 변동성 장세를 거친 후 이익 성장을 주목할 것으로 전망된다.

    외환시장 마감시황을 살펴보면 전일 파월 발언에서 비둘기파적인 스탠스 재확인 원/달러 환율 하락 출발했다.

    개장 이후 유가증권시장에서 4,200억원 넘는 외국인 순매도세 이어지며 상승 전환했다.

    네고물량이 1,113원선에서 상단을 제한하며 원/달러 환율 1.6원 오른 1,112.2원 마감했다.

    달러 인덱스는 파월 의장의 완화적 발언 등을 소화하며 하락했다.

    엔화는 전반적인 위험선호 심리 개선되며 약세다. 유로화는 독일 중심 경기 회복 기대로 강세를 보였다.

    국제 유가는 미국발 공급 축소 우려를 반영하며 큰 폭 상승했다. 미국 원유 재고는 예상과 달리 늘었으나 산유량이 전주대비 110만배럴 급감한 까닭이다.

    금가격은 시장금리 상승에 따른 부담을 반영해 소폭 조정됐다.


    베타뉴스 이춘희 기자 (press@betanews.net)

    Copyrights ⓒ BetaNews.net





    http://m.betanews.net/1255882?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