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안동·예천 산불로 255ha 축구장 357개 면적 소실…헬기 39대·인력 2613명 투입


  • 온라인뉴스팀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1-02-22 11:48:14

    ▲경북 안동시 임동면 망천리 야산에서 21일 불이 나 주변으로 번지고 있다.  ©연합뉴스

    경북 안동과 예천 등에서 발생한 산불로 축구장 357개 면적의 산림이 불에 탄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경북도소방안전본부와 안동시·예천군에 따르면 전날 오후 안동과 예천에서 난 산불로 산림 약 255ha가 소실됐다. 안동 200㏊(200만㎡), 예천 50㏊(50만㎡), 영주 5ha(5만㎡)다.

    통상 축구장 1개 면적을 7천140㎡로 계산했을 때 축구장 약 357개 면적에 달한다.

    두 시·군은 각각 이날 오전 5시 50분, 오전 7시부터 진화 작업을 재개했다.

    안동에서는 공무원 619명, 전문진화대 179명, 특수진화대 42명, 소방 관계자 270명, 의용소방대 79명, 군인 162명 등 1천351명이 소집됐다. 산림청·소방·군부대 등 소속 헬기 23대, 산불진화차 23대, 소방차 49대도 투입됐다.

    ▲ 21일 오후 안동시 임동면 망천리 야산에서 불이 나 주변으로 번지고 있다. 사진은 경북 안동의 산불화재 현장 모습. ©연합뉴스

    예천·영주에서 공무원 739명, 전문진화대 182명, 소방 관계자 100명, 의용소방대 110명, 특수진화대 46명, 군인 85명 등 1천262명이 동원됐다. 헬기 16대, 산불진화차 34대, 소방차 32대도 지원됐다.

    안동에는 임동면 망천리 야산에서 전날 오후 3시 20분부터 발생한 산불이 주변으로 번지며 대응 2단계가 발령되고, 일대 주민 대피령이 떨어졌다.

    같은 날 오후 4시 12분께 예천군 감천면 증거리 야산에서도 불이 나 대응 1단계가 발령됐다.

    불은 바람을 타고 번져 영주시 장수면 갈산리 일대까지 퍼졌다. 소방당국은 예천뿐 아니라 산불과 인접한 영주시 장수면 일대 주민도 대피하도록 했다.

    오전 9시 현재 진화율은 안동 30%, 예천·영주 80% 등이다.

    예천군 산림과 관계자는 "오전 진화 작업으로 큰 불길은 잡은 상태"라며 "바람에 남은 불씨가 다시 일어날까 봐 잔불 진화와 감시 활동을 동시에 하고 있다"고 말했다.

    산림과 소방당국은 현재까지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했지만, 인근 주민 대부분은 뜬눈으로 밤을 지새웠다.

    안동 중평리와 사월리 주민 114명은 고천리 마을회관과 임하호 글램핑장에 대피 중이다.

    예천과 영주에서 대피했던 주민 200여 명은 이날 새벽 모두 귀가 조치됐다.

    문화재 피해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안동·영주·예천 각 문화재 1곳이 산불 현장과 가까우나 현재까지 피해가 없고, 위험한 고비를 넘겼다고 경북도 관계자는 밝혔다.[연합]


    베타뉴스 온라인뉴스팀 (press@betanews.net)

    Copyrights ⓒ BetaNews.net





    http://m.betanews.net/1255355?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