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소식

용산비대위, 정비창부지 등 정부의 무분별한 주택공급계획 규탄


  • 유주영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1-02-18 14:40:54

    ▲ 지난해 8월 용산주민들이 용산역광장에서 정부 주택공급안에 반대하는 시위를 하고 있다.©용산비상대책위원회

    ▲ 정부의 용산지역 주택공급안 ©용산비상대책위원회

    [베타뉴스=유주영 기자]  용산비상대책위원회가 정비창부지 등 용산지역에 대한 잘못된 주택 정책으로 주민들이 피해를 봤다며 정부를 규탄하고 나섰다.

    용산비대위는 17일 보도자료를 통해 "정부의 근시안적인 주택공급대책에 용산개발계획이 희생되고 있다"며 "용산정비창과 캠프킴을 포함한 용산내 2만가구 주택공급에 대한 대책이 존재하지 않고 용산구민들과 협의가 없었다"며 유감을 표했다.

    비대위는 강남에는 대규모 개발계획에도 불구하고 주택공급이 소규모로 이뤄지면서 용산에 주택공급을 2만호나 예정하는 것은 서울의 지역 불균형을 더욱 심화시키는 행위라고 비난했다.

    이어 비대위는 용산구민들이 '정부의 용산 죽이기 정책'에 분노하며 그간의 민원운동을 소개했다.

    2020년 8월에 용산역 앞에서 용산정비창, 캠프킴 원안개발이라는 주제로 시위를 했으며 2020년 11월에는 온라인 서명운동을 실시해 국토교통부, 서울시, 용산구청장, 용산구 국회의원, 시의원에 전달했다.

    또한 용산구민들은 항의 및 민원활동을 국토부와 지자체에 주기적으로 진행하고 16일에는 용산비상대책위원회에서 4군데에 근조화환을 보냈다.

    용산비대위는 "앞으로 주민들과 힘을 합쳐 끝까지 무분별한 주택정책을 저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베타뉴스 유주영 기자 (boa@betanews.net)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