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소식

부산 유아 방문수업·대형 목욕탕서 추가 확진


  • 정하균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1-01-23 10:19:44

    ▲ 코로나 19 연쇄감염 © 연합뉴스

    일주일 새 유아·보호자 등 21명 확진

    [부산 베타뉴스=정하균 기자] 부산에선 일주일 새 유아·보호자 등 21명이 확진됐고 n차 감염으로 지역사회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는 형국이다.

    부산시는 전날 오후 기준 5명이 양성판정을 받아 누적 확진자가 2524명이 됐다고 23일 밝혔다.

    전날까지 19명의 관련 확진자가 나온 유아 방문수업 집단감염에서 2명이 추가로 확진됐다.

    앞서 유아 방문수업 선생님이 수업 중 접촉한 유아 보호자에 이어 보호자 지인까지 감염됐고 이번엔 지인의 접촉자 2명이 확진됐다.

    일주일 새 유아·보호자 등 21명이 확진됐다.

    나머지 확진자 3명은 동래구 대형 목욕탕인 허심청 관련 감염자다.

    첫 확진자인 2218번이 허심청에서 접촉한 이용자에서 가족으로, 가족에서 지인으로, 지인의 접촉자에 이어 이날 접촉자의 접촉자 3명이 확진됐는데 무려 5차에 걸쳐 연쇄 감염이 나타났다.

    2218번 환자가 허심청 외에 다녀간 금정구 늘편한내과의원에서 접촉한 직원, 방문자까지 포함하면 관련 확진자는 31명으로 늘었다고 방역 당국은 전했다.


    베타뉴스 정하균 기자 (a1776b@naver.com)

    Copyrights ⓒ BetaNews.net





    http://m.betanews.net/1251449?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