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소식

산청군 80억원 투입 노후교량 고읍교 재가설 착공


  • 문경보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1-01-21 10:27:54

    ▲산청군 생초면 고읍교 재가설 공사 도로 아래쪽 작은 교량이 고읍교. ©(사진제공=산청군)

    생초면 주민 숙원…2023년 말 준공예정
    국제조각공원과 연계…지역경제 활성화

    [산청 베타뉴스=문경보 기자] 산청군은 생초면 주민들의 숙원사업이었던 노후교량 고읍교 재가설사업에 국비 등 80억원의 예산을 투입, 착공에 들어간다고 21일 밝혔다.

    고읍교는 지난 1988년 완공된 생초면 대전~통영간 고속도로 나들목의 교량이다. 설치된 지 30년이 넘어 통과하중이 낮고 협소해 주민들의 통행불편을 야기해 왔다.

    현재 고읍교는 폭 7.0m, 2차로로 설치돼 운영 중이다. 설치 당시부터 2등급 교량으로 가설돼 통과하중이 32t에 불과하다. 이 때문에 생초면소재지로부터 국도3호선 생초교차로와 대전~통영간 고속도로 생초IC로의 대형화물차량 진입이 불가능한 실정이다.

    특히 고속도로와 국도가 연결되면서 대형차량의 통행이 늘어나 지역주민들이 사고의 위험에 노출되는 등 안전 문제가 제기돼 왔다.

    산청군은 이를 개선하기 위해 지난 2018년부터 실시설계를 추진, 올해 착공에 들어간다. 공사는 2023년 말께 완료될 예정이며 총 사업비는 80억원(국비 75억2000만원, 지방비 4억8000만원)이 들 것으로 예상된다.

    고읍교 재가설 사업은 꽃잔디 축제 등 지역의 새로운 관광자원으로 떠오르고 있는 생초국제조각공원과 연계해 추진된다.

    군은 고읍교의 도로폭을 기존 7m에서 12m로 넓혀 보도와 농기계·자전거도로를 조성, 지역주민들이 생초국제조각공원과 생초면소재지로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조치할 계획이다.

    또 재가설로 교량 높이가 기존 도로보다 높아짐에 따라 접속도로를 당초 300m보다 연장해 425m로 사업을 변경, 차량통행에 불편이 없도록 할 방침이다.

    군은 현재 확포장 공사 중인 국도 1034호선 신원~생초구간 도로공사가 완료되면 고읍교 재가설과 함께 일대 교통흐름 개선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긍정적인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새로 지어지는 고읍교는 최근 매년 봄 많은 사람들이 찾는 생초국제조각공원과 고속도로 나들목 간 교통소통을 원활히 하는 것은 물론 사고 위험 해소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며 “차질 없는 사업 추진과 함께 주민들의 불편을 최소화 할 수 있도록 이른 시일 내에 완공되도록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베타뉴스 문경보 (mkb@naver.com)

    Copyrights ⓒ BetaNews.net





    http://m.betanews.net/1251108?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