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서영교 행안위원장, 민생 맞춤형 긴급재난지원 위한 4차추경 원안 상임위 의결

  • 곽정일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0-09-16 16:19:12

    ▲ 15일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서영교 위원장이 행정안전부 소관 2020년도 제4회 추가경정예산안을 통과시키고 있다. © 연합뉴스

    [베타뉴스=곽정일 기자] 민생 맞춤형 긴급재난지원을 위한 4차 추가경정예산안 원안이 상임위에서 의결됐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서영교 위원장은 15일 전체회의를 주재하고 행정안전부가 제출한 제4회 추가경정예산안을 여야합의에 의해 원안대로 의결했다.

    이번 4차 추경은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라 민생경제의 어려움이 가중되는 상태에서 피해계층을 대상으로 직접적·실질적인 지원을 제공하기 위해 편성됐다.

    전체 7.8조원 추경 가운데 행안위 소관 추경은 희망근로지원사업 804억원으로, 생계지원이 필요한 저소득층·실직자·휴폐업자 등 2.4만명이 대상이다. 이들은 2개월간 생활방역 및 재해복구 업무를 담당하게 된다.

    서 위원장은 발언을 통해 “지난 추경 과정에서 여러 의원님들이 직접 지역 현장의 민생을 청취한 후 전국민 긴급재난지원금 지급과 희망근로사업 등이 추진되었다”면서, “코로나19로 어려운 경기 속 힘들고 소외된 분들께서 단비가 되었다고 말씀하신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 이후에도 8.15불법 집회 등으로 인해 각종 서비스업에 집합금지·제한조치가 이뤄지며 서비스업 소상공인의 매출이 감소하고, 내수가 위축되는 등 민생애로가 많았다. 이번 추경은 피해계층에게 맞춤형으로 제공하고 있다. 고통받고 소외받는 분들에게 큰 힘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서 위원장은 어려워진 민생경제 활력을 위해 이번 긴급재난지원금을 추석 전 지급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베타뉴스 곽정일 기자 (devine777@betanews.net)

    Copyrights ⓒ BetaNews.net





    http://m.betanews.net/1232937?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