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소식

도봉구, 코로나19 마음방역 ‘심리상담 서비스’ 운영

  • 유주영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0-09-02 14:31:49

    ▲ 감염병 스트레스 마음돌봄 안내서©베타뉴스

    [베타뉴스=유주영 기자] 도봉구는 코로나19 감염병 유행에 따른 구민들의 불안과 우울, 스트레스 극복을 위해 심리상담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고 2일 밝혔다.

    코로나19 확진자와 자가격리자는 입원 치료 및 격리과정 중에 불안, 불면과 낙인, 우울감, 무기력 등의 심리적인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또 일반 구민들 역시 코로나19 장기화로 스트레스, 무기력, 과도한 불안감을 경험할 수 있다.

    이에 구는 올해 2월부터 심리상담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7800여건의 서비스를 제공했다.

    심리상담 서비스 대상자는 확진자와 그 가족, 자가격리자(해외입국자 및 밀접접촉자 등), 코로나19로 인한 불안함 및 스트레스를 느끼고 있는 주민이다.

    상담내용은 △격리생활로 인한 스트레스 △대인관계 소통방법 △코로나19로 인한 일상생활 변화에 적응하는 방법 등으로 코로나19로 인해 생긴 고민거리와 스트레스에 대해 상담을 받을 수 있다.

    구는 자가격리자와 확진자 가족에게 리플렛 제공 및 문자 발송을 통해 심리지원을 안내하고 있으며 전화상담을 통해 긴장 이완방법, 심리적지지 등 심리적 방역을 지원하고 있다. 격리 해제 후에는 동주민센터, 의료기관, 심리지원센터와 연계해 일상으로의 복귀를 돕고 있다.

    구 관계자는 “도움이 필요한 구민들께서는 망설이지 말고, 언제든지 전화해 상담 받으시기를 추천 드리며, 심리상담서비스를 통해 코로나 블루를 예방·해소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베타뉴스 유주영 기자 (boa@betanews.net)

    Copyrights ⓒ BetaNews.net